화가 이현 작품세계-천상의 영원성 <이코노믹리뷰 20011년4월28일자> 조회수:1572


Artist Lee Hyun's World of Art|Eternity of Heaven


양떼, 아침을 열다(Flocks, Opening the Morning), 65.1×50㎝ oil on canvas, 2009

◇피에르 프레노-드뤼엘 (Pierre Fresnault-Deruelle) 우리의 마음을 가라앉혀주는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다. 장식적 유혹을 이겨낸 소박하지만 단순하지는 않은 기쁨을 고양시켜주는 이 화가의 그림과 함께 있으면, 감동이 밀려온다.
The artist has something that calms us down. I feel deeply moved when I am with the works of this artist, which overcomes the enticement of decorations. Her works are simple, but boost our joy. △글=파리제1대학 미학교수(프랑스)/Aesthetics professor, University of Paris I (France)

라르고(Largo), 40.9×31.8㎝ oil on canvas, 2006


양귀비꽃(poppy), 50×40㎝ oil on canvas, 2011

◇꼬스딴쪼 꼬스딴띠니(Costanzo Costantini) 몇 가지 점에서 구상이라 할 수도 있지만 이현의 그림들은 추상이다. 그녀는 초현실주의 화가이며 시각 예술가이고 요술사다. 이현의 블루는 천상의 영원성이다.
The works by Lee Hyun are abstract paintings, although you could say that they are concrete paintings in some aspects. She is a surrealistic artist, a visual artist, and a magician. Lee Hyun's blue is the eternity of heaven. △글=일간지 IL MESSAGGERO 미술전문기자(이탈리아)/Art reporter for IL MESSAGGERO (Italy)

양떼, 아침을 열다(Flocks, Opening the Morning), 70×50㎝ oil on canvas, 2009


가을(autumn). 70×50㎝ oil on canvas, 2009

◇레나또 치벨로(Renato Civello) 신선한 매력과 알 수 없는 어떤 신비함으로, 영원성으로, 아무리 그것이 이국인의 것이라 해도 마음을 사로잡고 빠져들게 한다. 암시는 간결하다. 색조의 율동 속에서 각각의 음색들이 어울리며 이루어내는 환상은 결코 누구에게도 볼 수 없는 특별한 메리트이다. Fresh attractions, unknown mystery, and eternity - even if created by a foreigner, they capture our hearts. The implications are simple. Fantasies created in the dance and harmony of colors are a special merit that cannot be found anyone else. △글=시칠리아 미술대학장(이탈리아)/Dean of Sicilia College of Art (Italy)


가을(autumn), 40×50㎝ oil on canvas, 2009


생의 예감(Premonition of Life), 50×30㎝ oil on canvas, 2005

◇박영택(Yeong-Taek Park) 대상을 통해 반응한 자신의 몸과 정신의 깊이를 시각화하고자 한다. 그래서 동양적인 관조와 명상에 보다 기울어진 그림이다. 이는 어느 의미에서는 서구현대미술의 평면성과 해석된 추상적 의미가 동양의 회화세계와 흡입된 한 경지를 보여주고 있다.
The artist wants to visualize the depth of her body and mind that responded to the objects. Her paintings are inclining toward Oriental contemplation and meditation. They show the state of art in which the plainness and abstractness of Western modern art assimilated into the world of Oriental painting. △글=미술평론가(한국)/Art critic (Korea)

■이현 화가는 이탈리아 국립 로마미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한국건국60주년기념초대전(주재이탈리아한국대사관, 로마 이탈리아), UNESCO 초대전(파리, 프랑스), 문화재단 CINI 초대전(베네치아, 이탈리아)등 개인전을 26회 가졌다. 살롱전 ART EN CAPITAL-Salon Comparaisons 2010, GRAND PALAIS(Paris, France)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Artist Lee Hyun majored in painting in the Italian National Roman College of Art. He held 26 individual exhibitions including the Korea 60th Anniversary of National Foundation Invitation Exhibition (organized by the Korean Embassy in Italy; Rome, Italy), UNESCO Invitation Exhibition (Paris, France), and Culture Foundation CINI Invitation Exhibition (Venezia, Italy). She also participated in many group exhibitions such as ART EN CAPITAL-Salon Comparaisons 2010, and GRAND PALAIS (Paris, France).
권동철 문화전문 기자 kdc@

관련글 : 없음 글쓴시간 : 2011/07/14 17:08 from 112.147.25.142

[목록보기] [이전] [다음]